봉준호 “차기작은 미국 영화, 서울 소재 공포영화 잠정 연기”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10:56수정 2021-06-18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옹의 쾌거를 이룬 봉준호 감독이 처음으로 자신의 신작에 대해 입을 열였다.

봉 감독은 최근 ‘아레나 옴므 플러스’ 와의 인터뷰에서 “칸과 오스카 사이에 말했던 작품과 현재 준비 중인 신작은 다르다”며 “이번 인터뷰로 정리해 말씀 드릴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현재 해외 영화 한 편과 한국 영화 한 편을 준비하고 있다. ‘기생충’ 의 차기작은 미국 영화로 미출간 미국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그 다음은 한국 영화로 ‘심해 해양 생물 애니메이션’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봉준호 감독이 이미 2018년부터 구상하고 준비한 작품으로 1월 시나리오 작업을 마쳤다.

주요기사
봉 감독이 원래 계획했던 신작은 서울에서 일어나는 호러영화였다. 이와 관련해 봉 감독은 “서울 소재의 공포영화는 잠정적 연기가 됐다”라고 밝혔다.

봉 감독이 아카데미 수상 이후 국내 언론과의 첫 공식 인터뷰에서 밝히는 그의 신작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긴 호흡의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