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광고계 손절 시작? 일부 브랜드 광고 삭제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4 16:10수정 2021-04-14 16: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 이후 학교 폭력·스태프 갑질·거짓 인터뷰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광고계가 ‘서예지 손절’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4일 유한건강생활의 헬스&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은 지난해 전속 모델로 발탁한 서예지의 ‘이너플로라’ 광고를 모두 삭제했다. 해당 홈페이지와 쇼핑몰, SNS 등에서 서예지의 홍보 사진은 찾아볼 수 없다.

서예지를 모델로 기용한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 역시 공식 홈페이지 등에 올라온 그의 사진을 이날 모두 삭제했다.

서예지는 과거 연인 관계였던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을 촬영할 당시 상대 여배우와의 스킨십을 허용하지 않는 등 대본을 수정하게 했다는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인 바 있다.

주요기사
이후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학교 폭력과 학력 부풀리기 의혹 등이 제기됐다. 또 이날 오전에는 한 스태프가 서예지에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서예지 측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김정현 조종설’을 부인하면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싸움”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학폭 의혹에 대해선 “일절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학력 부풀리기 의혹에는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고 전했다. 다만 서예지 측은 합격통지서 등 관련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