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해소 제품 ‘상쾌환’, MZ세대 사로잡아

정상연 기자 입력 2021-03-25 03:00수정 2021-03-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식음료 기업]삼양사
삼양그룹의 식품·화학 계열사인 삼양사의 큐원 ‘상쾌환’이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사이에서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 소비자 조사 전문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이 올 1월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숙취해소 제품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등문에서 20∼29세 고객의 33.9%가 상쾌환을 꼽아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서울 등 수도권에 거주하는 20∼44세 성인 중 3개월 이내 숙취해소 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상쾌환은 2013년 출시 이후 젊은 세대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왔다. 2015년 배우 혜리를 모델로 한 광고 방영을 시작으로 김하온, 오정세, 피오 등 MZ세대의 선호도가 높은 모델을 함께 기용해 젊고 트렌디한 숙취해소 제품 이미지 구축에 주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전에는 대학가 로드 샘플링 및 게릴라 방문 프로모션, 대학생 엠티 후원, 뮤직 페스티벌 부스 운영 등 20대 젊은 고객을 대상으로 상쾌환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최근에는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바탕으로 전 연령층으로의 고객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병행 중이다. 2019년에는 서울 여의도공원, 뚝섬 한강공원 등 다양한 세대가 모이는 장소에서 현장 이벤트를 실시해 고객과 직접 소통했다.

주요기사
지난해에는 1994년 방영된 납량 드라마 ‘M’을 패러디한 바이럴 영상을 방영해 40대 이상 고객의 추억과 향수를 자극했다. 또 트로트 히트곡 ‘차표 한장’을 편곡·개사한 뮤직비디오 콘셉트의 광고로 20대부터 50대까지 공감을 이끌어 냈다.

지난해 11월에는 한국마케팅협회로부터 ‘2020 대한민국브랜드대상 제조부문 대상’을 받으며 소비자와 전문가 모두로부터 상쾌환의 브랜드 파워를 인정받았다. 이어 올해 1월에는 코로나19에 따른 관련 시장 전반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누적 판매 1억 포를 돌파했다.

상쾌환 관계자는 “앞으로도 MZ세대의 관심도가 높은 콘텐츠를 활용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젊은 세대의 인기를 바탕으로 전 연령대로 고객층을 확대해 대표 숙취해소 제품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한국의 식음료 기업#삼양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