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함께하는 미래 그려갈 방법은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2-27 03:00수정 2021-02-27 2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책의 향기]
◇한반도와 일본의 미래/강상중 지음·노수경 옮김/232쪽·1만5000원·사계절
2019년 11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일본 나고야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상(오른쪽)과 회담하고 있다. 저자는 일본이 한국의 분단 상황에서 이익을 구하지 말고 동북아의 새로운 미래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동아일보DB

남북관계와 한일관계. 우리의 미래를 결정할 주제들이지만 두 가지를 연관된 하나의 틀로 들여다본 책은 드물다. 한국 국적의 재일교포 2세이자 도쿄대 명예교수인 저자는 이런 과제에 적역이라 할 수 있다. 한국과 일본 사회 내부의 논리를 두루 읽고 토론해 왔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저자는 일본이 한반도의 분단에 편승한 채 미일 안보체제에 안전과 평화를 맡겨왔다는 데서 논의를 시작한다. 이 때문에 일본은 분단 체제를 극복하려는 한국과 계속 부딪칠 수밖에 없었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후 북한과 손잡으려는 한국의 의도를 일본이 의심하고, 한국은 ‘일본이 발목을 잡는다’고 생각하는 데서 최근의 날카로운 대립이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국가마다 자신의 국익을 위해 움직이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양국 모두 그 방법론에 허점이 있었다는 점이다. 저자에 따르면 일본은 북-일 관계의 발목을 잡는 납북 일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남북한의 적극적 중재자 역할에 나섰어야 했다. 그러나 아베 정권은 거시적 외교 전략을 수립하지 않은 채 여론에 따라 정책을 결정했고, 동북아의 새로운 질서를 그리는 지도에서 일본의 위상은 계속 축소되었다.

저자의 눈으로는 한국 정부도 낫지 않았다. 남북 화해 및 일본과의 의사소통을 동시에 강화했어야 했지만 이런 복안(複眼)적 외교 전략을 간과했다. 이런 배경에는 한일 양국의 세대교체에 따른, 상대방에 대한 무지가 있었다. 과거와 달리 두 나라의 정서적 배경을 이해하고 서로를 두꺼운 네트워크로 이어줄 정치가나 지식인이 거의 사라진 것이다. 그 결과 한일 외교는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알 수 없는 ‘복합골절’ 같은 양상이 되었다.

주요기사
여기까지가 지금의 현실이다. 문제는 앞으로 어떻게 해나가야 할 것인가이다. 저자는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포도주가 쏟아지는 낡은 부대’ 같다며 새롭고 튼튼한 부대를 만드는 데 일본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인지가 양국의 미래를 결정할 것으로 본다. 일본은 더 이상 한반도의 분단과 미일안보체제에 자국의 안정을 기대할 것이 아니라, 남북 화합 후 생겨날 더 많은 이익에 참여하라는 권고다. ‘남북이 힘을 합치면 중국에 기울 것’이라는 관념이 기우에 불과하다는 설득도 곁들인다.

두 나라 정부 못잖게 큰 역할이 필요한 것이 양국의 시민사회다. 저자는 현재의 한국과 일본 시민사회가 ‘내가 이겨야 저쪽이 진다’는 협소한 시야에 빠져 있다며 ‘두 나라의 시민사회가 나서서 적대를 타협으로, 협력의 에너지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고 호소한다.

이 책의 일본어 원서는 지난해 4월 출간됐다. 미국 트럼프 정부에서 바이든 정부로 정권교체가 일어나기 전이며, 일본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가 사임하고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취임하기 전이다. 스가 총리가 아베 전 총리의 외교정책을 대부분 계승하고 있지만, 두 나라의 정치 상황 변화에 맞춘 보론(補論)이 추가되었더라면 더 유익했을 것이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한국#일본#한반도와 일본의 미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