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만에 경매에 나온 고흐의 ‘몽마르트 거리 풍경’

김민기자 입력 2021-02-25 10:11수정 2021-02-25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빈센트 반 고흐의 ‘몽마르트 풍경’(1887년) ⓒSotheby‘s/ArtDigital Studio
네덜란드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해바라기’ 같은 작품은 프랑스 남부 아를에서 그려진 것들이다. 아를에서 자신만의 시각 언어를 폭발시키기 전, 고흐는 2년 간 파리에 머물렀다. 이곳에서 고흐는 모네, 피사로는 물론 앙리 툴루즈 로트렉 같은 후기 인상주의 작가와 교류했다. 이 시기 고흐가 그렸지만 100년 동안 한 번도 전시된 적이 없던 그림이 경매에 나왔다.

24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은 고흐의 ‘몽마르트 거리 풍경’(1887년)이 소더비 3월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작품은 파리 몽마르트 언덕의 유명한 풍차인 ‘물랭 드 라 갈레트’ 주변 거리 풍경을 담고 있다. 소더비는 “고흐는 목가적인 풍차와 지극히 도시적인 카바레가 섞인 몽마르트의 독특한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림의 주인은 프랑스의 소장가로 1920년 이 작품을 구매했다. 이 때 이후 100년 동안 가족들이 작품을 소장하며, 단 한 번도 외부에 보인 적이 없다고 한다. 7개의 카탈로그(작품 목록)에 이 작품이 올라있지만 전시된 적은 없는 이유다.

소더비는 3월 경매를 앞두고 런던, 암스테르담, 파리에서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예상 가격은 500만~800만 유로(약 67~100억 원)다. 소더비 관계자는 “반 고흐의 몽마르트 시기 그림 대부분은 전 세계 유서 깊은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다”며 “개인 소장 작품이 나온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고흐는 1886~1888년 2년 동안 파리에서 생활했다. 이 때 파리는 인상파 화가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었다. 빛에 집중하는 인상파의 영향으로 고흐의 그림도 파리에서 조금씩 밝은 색채를 띠기 시작했다. 소더비는 “고흐의 독자적인 스타일은 몽마르트에서부터 형성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