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호, 극단적 선택 시도…아내 “응급실서 회복 중”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2 11:03수정 2021-02-22 14: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버 유정호.
유명 유튜버 유정호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글을 올려 구독자들의 걱정을 산 가운데, 그가 응급실에서 회복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유정호는 22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지막을 암시하는 ‘더는 힘들다’ 등의 내용이 담긴 유튜브 영상 링크를 첨부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여 삭제된 영상’이라는 안내문구와 함께 삭제됐다.

그러자 그는 재차 페이스북에 지인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담은 글을 남겼다. 이어 딸의 이름을 언급하며 “널 너무 사랑해. 아빠가 못나서 미안해”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해당 글을 본 구독자들은 유정호의 상태를 우려해 경찰 등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평소 공황장애와 불안장애 등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게다가 최근 유정호는 병세가 더욱 악화해 병원 입원 및 약물 치료를 받아왔다고 한다.

주요기사
약 40분 후, 유정호 아내 양재은은 SNS에 글을 올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유정호를) 발견했다”면서 응급실에서 회복 중인 상황을 알렸다. 이어 “나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1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정호는 사기꾼, 층간 소음 등에 보복하는 영상으로 인기를 끌었다. 아내 양재은도 남편과의 일상 등을 콘텐츠로 제작해 보여주는 유튜버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