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최홍림 “형 의절한 진짜 이유? 母 극단적 선택 때문”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07 10:19수정 2021-01-07 1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겸 골퍼 최홍림이 ‘아이콘택트’에서 30여 년간 의절했던 친형과 다시 재회했다.

6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최홍림은 어릴 적부터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가족들에게 몹쓸 짓을 해왔던 친형에게 눈맞춤을 시도했다.

이날 눈맞춤 신청자는 최홍림의 누나였다. 그는 “부산에 살고 있는 오빠와 막내 동생 최홍림이 30년 가까이 의절 상태다. 둘을 화해시키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홍림과 친형이 서로 보지 않은 사이가 된 이유는 친형의 폭력 때문. 최홍림의 누나는 “옛날에 오빠는 돈이 없으면 집에 와 형제들을 때려 돈을 갈취해갔다. 10살이나 어렸던 홍림이에겐 정말 공포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신부전증을 받은 최홍림에게 신장 이식을 해주겠다던 친형은 수술 며칠을 앞두고 잠적을 했다고. 최홍림의 누나는 “결국 신장 기증은 내가 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결국 눈맞춤방에 먼저 들어온 것은 최홍림의 형이었다. 그는 “내가 정말 많은 죄를 지었다. 옛날 사춘기 때 방황하면서 가족들이 모두 서울에 가고 나만 부산에 남았다. 그런데 집에 갈 때마다 홍림이가 가족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고 생각해 화풀이를 했다”라며 죽기 전에 사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형과의 감정의 골이 너무 깊었던 최홍림은 “형과 화해하는 것이 내 소원이다”라는 누나의 말에 “용서가 안 된다”라며 거부의사를 전했지만 결국 누나의 요청에 눈맞춤방에 들어갔다. 형과 마주한 최홍림은 “여기 나온 건 누나가 소원이라고 했기 때문이다”라며 “난 아직도 형이 용서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림은 과거 형이 행사한 폭력과 그로 인해 불행해진 가족들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중학교 때 걷지 못할 정도로 형에게 맞아 살려고 가출했다. 외삼촌 댁에 갔는데 외숙모가 내 몸을 보고 경악하더라”며 “형한테 맞아서 고막에 이상이 생겼다. 그래서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못 듣는다. 내가 큰 목소리로 이야기하는 것도 내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형이 집에 오면 식구들이 다 공포에 떨었다. 돈이 없다고 우리 집에 있는 가전 제품을 가져다 전당포에 넘겼지 않나. 그래서 형이 올 때면 가족들이 가전제품을 누군가에게 맡기고 우리 모두 다른 곳에 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친형은 “내가 사춘기라서”라고 변명했지만 최홍림은 “그 때가 형이 30대였는데 무슨 사춘기냐. 그 때 나는 대학교 2학년 때였다”라며 분개했다.

최홍림은 돌아가신 모친에 대해서 언급했다. 최홍림은 “어머니가 치매에 걸렸을 때 단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고 어렵게 어머니를 모신 누나한테 도움을 주지도 않았다”라며 “그런데 장례식장에선 왜 울었냐”라고 분노했다.

또한 고인이 됐던 어머니가 과거 자살 시도를 했다고 하는 최홍림의 말에 친형은 충격에 빠졌다. 최홍림은 “내가 형과 진짜 의절한 이유는 어머니 때문이다. 내가 초등학생 때 어머니가 극단적 시도를 했다. 내가 겨우 택시를 잡아 병원에 갔다. 그 때 안 태워준 차가 몇 대인 줄 아냐”라며 통곡했다.

두 사람은 ‘의절’을 멈출 수 있었던 기회였던 ‘신장 이식’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최홍림은 “그 때 형이 신장을 준다고 한 뒤에 누나가 ‘왠지 내가 줘야 할 것 같아’라고 하더라. 결국 진짜 누나가 줬지”라고 말을 꺼냈고, 형은 깊이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형은 “그 때는 진심으로 너를 생각했는데, 지금 혼자 살고 있는 데다 무슨 일이라도 생기면 어떡하냐고 주변에서 그러더라. 30년 만의 기회를 내가 놓쳐 미안하다”고 이식 수술을 못해 준 이유를 밝혔다.

선택의 시간이 되자 최홍림은 자신에게 사과를 하는 형에게 “형이 어떻게 되든 안 보려고 했다. 이제 형이 용서를 구했으니 형 장례식장에는 가서 울겠다”라며 “언젠간 형을 만날 거란 생각이 들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