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300자 다이제스트]이승만-박정희의 ‘당당한 對美전략’

입력 2012-12-15 03:00업데이트 2012-12-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에 당당했던 대한민국의 대통령들/이춘근 지음/298쪽·1만4000원·글마당
이승만 대통령과 박정희 대통령의 대미(對美) 외교·안보 전략을 분석한 책. 한국경제연구원의 외교안보담당 선임연구위원인 저자는 두 대통령이 미국의 본질을 잘 파악해 국가 안보와 경제발전을 보장받는 데 이를 전략적으로 이용했다고 평가한다. 한미 동맹을 성사시킨 것을 이승만 대통령의 최대 업적으로 꼽고, 박정희 대통령은 미군의 지속적 한국 주둔을 성사시킴으로써 국가 안보의 핵심적인 장치를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한다. 한미동맹은 한국의 발전에 기여했으며 앞으로도 동북아시아의 안전장치이자 통일의 견인차라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송금한 기자 emai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