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위인의 조건, 고통-불행 미화하기

동아일보 입력 2011-08-27 03:00수정 2011-08-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만들어진 승리자들/볼프 슈나이더 지음·박종대 옮김/701쪽·2만3000원·을유문화사
위인이 되기 위한 법칙이 있다면 첫째, 약간의 불행이 뒤따라야 한다. 정신병을 앓았던 니체, 20년간 우울증에 시달리며 자살을 시도했던 피카소, 평생 인간 혐오자로 살다 결핵으로 요절한 로코코 양식의 대가 장 와토 등 위인들의 삶에는 그림자처럼 불행이 따라다녔다. 둘째, 이 불행과 고통을 미화하고 과장할 줄 알아야 한다. 많은 위인이 순교자를 자처했는데 행복한 사람은 명성을 얻기 힘들기 때문이다. ‘만들어진’ 위인들의 명성 뒤에 가려진 이중성을 고발한 책이다

김진 기자 holyj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