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좌파 프레임만 없어도 나라 업그레이드”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5-03 03:00수정 2019-05-03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사회원로와 대화]
야당의 ‘좌파독재’등 비난 겨냥한듯… “사법농단은 헌법파괴” 단호한 표현
한국당 “정치보복 계속하겠다는 것”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른바 ‘종북 프레임’과 적폐청산에 대해 유독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종북좌파라는 말이 개인이나 정파에 위협적인 프레임이 되지 않는 세상만 돼도 우리나라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그런 프레임을 없애는 데) 어느 정도는 성과를 거뒀다고 스스로 생각한다. 그러나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재판이 진행 중인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사태와 관련해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 “헌법 파괴적인 것” “타협하기 쉽지 않은 것” 등 어느 때보다 단호한 표현을 썼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반응은 최근 극렬한 여야 대치 국면에서 비롯된 야당의 공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수석 대변인 역할을 한다” “좌파 독재” 등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당 정당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한국당 일각에서는 “북한의 지령을 받는 세력에 의해 진행되는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적폐청산 발언에 대해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현 정부가 해 온 적폐청산은 정치 보복이었고 마녀사냥이었다”며 “대통령은 그에 대한 반성은커녕 정권 연장을 위한 ‘정치 놀음’을 계속하겠다고 선포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무능과 실정을 감추기 위해 과거에만 연연하는 정부는 적폐청산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문 대통령이 주장하는 적폐청산은 구적폐를 신적폐가 공격하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종북좌파#사법농단#헌법파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