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살女주세요. 넌 살아男았잖아”…‘강남역 묻지마 사건 공론화’ 트위터 등장, 추모열기 확산

입력 2016-05-18 17:34업데이트 2016-05-18 20: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트위터 계정(@0517am1)사진=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트위터 계정(@0517am1)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유흥가에서 30대 남성이 “여자들이 나를 무시했다”며 2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묻지마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 트위터에 ‘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0517am1)’ 계정이 등장했다.

18일 개설된 ‘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트위터 계정은 “5월 17일 새벽 1시 강남역 유흥가에서 23세 여성이 여성혐오 묻지마 살인으로 살해당했다. 이 사건이 묻히지 않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글을 올리며 강남역에서 발생한 ‘묻지마 사건’을 알리기 시작했다.

함께 게재한 검은색 배경의 사진에는 ‘강남역 10번 출구 국화꽃 한 송이와 쪽지 한 장. 이젠 여성폭력, 살해에 사회가 답해야 할 차례입니다’라는 글이 담겼다.

계정을 만든 누리꾼은 피해 여성을 언급하며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고, 술을 마시다가 잠깐 화장실에 갔을 뿐인데 23세 학생은 어깨와 가슴을 수 차례 흉기에 찔려 살해 당했다. 이번 일이 조용히 넘어간다면 다음은 내가 될 수도 있다”라고 했다.

이어 “강남역 화장실 살인남이 정말 ‘여자’에게 무시당했을까? 사람에게 무시당한 건 아니고? 사회에서 무시 당한 건 아니고? 왜 그 화살을 ‘여자’에게 돌리나”고 지적했다.

또한 “불과 몇 달 전 대한민국 여성들은 공중 화장실에서 몰카에 찍힐까 봐 얼굴을 가리고 볼일을 보거나 휴지통과 나사, 변기를 살펴봤다. 근데 어제 이후로 대한민국 여성들은 공중 화장실에서 목숨을 잃을까 봐 공포에 떨고 있다. 이게 대한민국 여성들의 현주소”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 누리꾼은 강남역 10번 출구에 국화꽃 한 송이와 함께 애도의 쪽지 글을 써서 남겨달라고 부탁하며 “피해자를 위해 또, 이 사건이 그대로 묻히지 않도록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피해자를 추모해달라. 트위터에서도 해쉬태그를 이용해 실트에 올려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화답하듯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글이 담긴 색색깔의 포스트잇이 붙었다.

시민들은 “살女주세요. 넌 살아男았잖아”, “그대도 꿈이 있던 사람이었는데”, “여성이 죽은 것은 이제 뉴스감도 아닙니까?”, “언제까지 남의 일, 개인의 일로만 생각하실 건가요. 여성 혐오 범죄는 사회 문제입니다”라고 지적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트위터 운영자는 시민들이 강남역 10번 출구에 붙인 포스트잇 사진과 함께 “출근 시간, 이른 아침이었지만 꽤나 많은 사람들이 추모에 동참해줬다. 여러분들도 피해자를 위해 추모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시 20분경 강남역 인근 상가 건물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직장인 A 씨(23)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 당시 A 씨는 흉기로 왼쪽 가슴 부위를 2∼4차례 찔려 피를 흘리며 변기 옆에 쓰러져 있었다.

용의자는 오전 10시에 검거됐다. “화장실에 미리 숨어 있다가 들어오는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그랬다. A 씨와는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진술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