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일 한-중교과서 문제있다 역공세

Posted April. 25, 2005 23:19,   

日本語

일본 외상이 한국과 중국의 국정교과서 제도와 내용을 문제 삼으며 역사 교과서 왜곡 시비를 걸고 나섰다. 이 같은 적반하장식 반응은 최근 중일 수뇌회담과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일본 측이 언급한 반성의 진의를 의심케 하는 것.

또 일본인의 70% 이상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이에 따른 행동을 촉구한 중국 측 주장에 납득이 안 간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교과서 역공세=마치무라 노부타카() 외상은 24일 일본 공영방송 NHK와 민영방송 TV아사히에 잇달아 출연해 중국의 반일 교과서 내용을 검토한 뒤 중국에 개선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과 한국의 역사책은 국정교과서 한 종류밖에 없다. 이런 어리석은 일이 있는가라고 비판해 한국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문제를 제기할 뜻을 내비쳤다.

이날 마치무라 외상은 중국 탕자쉬안() 국무위원이 18일 회담에서 중국에는 반일 교육이 전혀 없으며 중국 교과서에 이견이 있으면 말해도 괜찮다고 한 만큼 일본 측으로서 지적해야 할 내용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역공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중일 수뇌회담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반일시위 피해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언급조차 못함에 따라 외교적 패배를 당했다는 여론 비판이 일자 이를 희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여론도 완고=25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한 자체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후 주석이 고이즈미 총리에게 역사문제에 대한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며 야스쿠니()신사 참배 중단을 간접적으로 촉구한 것에 대해 71%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중국 반일시위의 배경에 대해선 중국의 역사교육이 영향을 미쳤다는 의견이 80%에 이르러 일본 국민들의 최근 역사인식을 반영했다.

한편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대해서는 중단하는 것이 좋다는 답이 지난해 11월 조사 때 39%였던 데 비해 48%로 높아졌다. 이는 침략에 대한 반성의 뜻이라기보다 외교관계의 걸림돌을 일단 제거해야 한다는 현실적 판단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조헌주 hansch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