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강의실선 못봐도 아이돌은 장학생 (일)

Posted June. 29, 2011 08:44,   

日本語

값비싼 대학 등록금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 대학들이 특정 연예인들에 대해 입학은 물론 전액 장학금 혜택까지 주면서 유치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대학은 연예인 입학을 통해 학교 홍보를, 연예인은 학벌을 원하는 욕구가 맞아떨어지기 때문. 하지만 수업은 물론 기본적인 학교생활조차 소홀히 하는 이들 연예인들에게 과도한 특혜를 베푸는 것은 일반 학생들과의 형평성에 맞지 않는데다 위화감마저 조성한다는 지적이다.

무분별한 혜택 러시

유명 아이돌 그룹 비스트의 멤버 6명 중 4명은 지난해 전남대 나주에 있는 동신대에 4년 특별장학생으로 입학했다. 멤버인 윤두준과 이기광은 수시모집 특기자 전형, 용준형와 전현승은 학생부 성적만으로 뽑는 정시 모집을 통해 각각 방송연예학과와 실용음악학과에 합격했다. 이들은 입학과 동시에 학기당 384만원인 등록금을 4년 간 전부 면제해주는 특별장학금 혜택을 받았다.

탤런트 서우와 댄스그룹 포미닛의 멤버 현아도 올해 건국대 예술학부(영화전공)에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이들은 연예 분야 경력이 있는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연예특기자 전형에 합격해 4년간 등록금에 대해 장학금 혜택을 받는다. 이 제도는 첫 학기 등록금을 전액 지원한 뒤 이후부턴 한 학기에 15학점 이상 수강하고 학점도 3.0이상 받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할 경우 전액 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 학과의 한 학기 등록금은 450만원이다.

올해 신설된 성신여대 미디어영상연기학부에는 아이돌 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실기 우수 장학금을 받고 입학했다. 실기 우수 장학금은 입학 때 실기 능력이 뛰어난 학생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1년 간 등록금의 70%를 면제해준다. 올해 신입생 중 실기 우수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구하라가 유일하다.

일부 연예인들은 학교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공로 장학금을 받기도 한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대진대에 재학 중인 2AM의 임슬옹과 정진운, 충남 홍성에 소재한 청운대에 다니는 슈퍼주니어 예성 등은 학교 홍보 책자나 포스터 모델 활동을 하는 대가로 등록금의 전액 또는 일부를 지원받는다.

건국대 경영학과 4학년 박모 씨는 일반 학생들은 4.5만점에 4.2이상 받아야 등록금의 절반이라도 감면해주는 성적장학금을 기대할 수 있는데 평소 돈도 많이 버는 연예인들은 학교 행사 몇 번 나오고 가끔 강의실에 얼굴만 비춰도 장학금을 받는 것은 너무 불공평한 처사라고 말했다.

캠퍼스에선 유령 학생

문제는 이들 연예인 학생들이 거의 대부분 학교 생활을 소홀히 하는데도 장학금 혜택을 받는다는 점. 연예인 대학생들은 바쁜 일정 때문에 학교 수업에는 거의 얼굴을 비치지 않는 경우가 태반이다. 비스트의 경우 학교가 전남 나주에 있다보니 인근 지역에 공연 일정이 잡힐 때 한 번 씩 들르는 정도. 대부분의 수업은 서울에서 교수들과 따로 만나 노래 레슨을 받고 녹음실습 파일 등 과제물은 전자우편을 통해 보내고 있다. 경희대 연극영화과 4학년 이모 군은 보통 입시 경쟁률이 수십 대 일인데 연예인 한 명이 들어왔다 나가면 정말 연기에 꿈이 있는 사람 입장에선 4년 꽉 채워 다니면서 연기를 깊이 있게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와 연예인에겐 윈윈 대학 졸업장을 두고 대학과 연예기획사가 모종을 거래를 하고 있다는 건 연예계 종사자들에겐 공공연한 비밀이다. 최근까지 지방의 한 대학에 강의를 나갔던 한 대중문화평론가는 학교 측에서 전액 장학금은 물론이고 출석도 최대한 편의를 봐주고, 성적도 졸업이 가능한 수준까지 책임져주겠다는 조건을 내걸면서 특정 연예인에게 다리를 놓아달라는 부탁을 해왔다고 말했다.

연예기획사 측이 소속 연예인들을 단체로 입학시켜 달라고 먼저 제안하는 경우도 있다. 한 대형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연습생으로 들어와 공부할 기회가 없었지만 요즘은 대중들이 대학졸업장을 당연시 여기다보니 상품성 차원에서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며 군 입대 같은 문제도 대학에 적이 걸어두면 아무래도 활동기간을 융통성 있게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광영 손효주 neo@donga.com hjs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