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한나라 네거티브 주동자 물러나라

Posted February. 23, 2008 05:30,   

ENGLISH

한나라당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이 근거 없는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BBK 특검법을 주도한 통합민주당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22일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BBK 주가 조작 사건을 주도한 김경준 씨의 기획입국설을 조사하기 위해 다음 주 초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미국에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박계동 당 공작정치분쇄 범국민투쟁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진상조사단은 일주일 정도 미국에 머무르며 증언자 면담 및 로스앤젤레스 연방구치소 현장 조사 등을 벌일 계획이다.

4월 총선을 앞둔 상황이어서 한나라당은 당분간 BBK 역공을 통해 민주당을 네거티브 정치 세력으로 인식시키는 데 화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또 대선 과정에서 이 당선인에 대한 의혹 공세에 앞장섰던 민주당 의원들의 대국민 사과와 정계 은퇴를 공식 요구했다.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BBK 사기공작 특검 결과 관련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고 네거티브 공작정치와 같은 구태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강재섭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위헌적이고 정략적인 특검으로 국가를 문란케 한 국정 파탄 세력은 즉시 국민께 사과하고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네거티브를 주동한 관련자들은 끝까지 법적 책임도 물어야겠지만 그전에 스스로 정치적 책임을 지고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특검 수사에 사용된 9억6000만 원의 예산을 민주당이 국가에 납부하라고 촉구하면서 정동영 전 대선 후보 등에 대한 BBK 관련 고소고발도 취소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거듭 확인했다.



윤종구 jkma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