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특검 재의 표결론 급물살

Posted November. 30, 2003 22:30,   

ENGLISH

노무현()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법안에 대한 재의() 표결론이 급물살을 타면서 한나라당이 국회 정상화와 장외 투쟁을 병행키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공전됐던 국회의 새해 예산안 심사와 법안 심의가 이르면 이번 주초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특히 박관용() 국회의장이 1일 4당 총무 및 원내대표와 회담을 갖고 국회 정상화 문제와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법안의 재의 문제를 집중 논의할 예정이어서 대치 정국의 국면전환 계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해 한나라당 이강두() 정책위 의장은 30일 기자간담회에서 특검 문제만 풀리면 바로 등원해 새해 예산안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실무진 차원의 준비가 완벽하게 끝났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한 핵심 당직자도 분위기가 성숙되면 8일 본회의에서 전격적으로 특검 재의결에 나선다는 복안이나 그 시기는 앞당겨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노 대통령의 특검 거부 철회를 촉구하는 장외 투쟁은 당초 예정대로 병행한다는 방침 아래 30일 중앙당사에서 특검 쟁취 정치개혁을 위한 나라 살리기 대장정 발대식을 갖고 전국 지구당별로 대국민 홍보전에 나서기로 했다. 또 원내에 복귀하더라도 최병렬() 대표의 단식은 당분간 계속할 계획이며 이재오() 사무총장도 이날부터 단식에 들어갔다.

한편 민주당 조순형() 신임 대표는 1일 단식 농성 중인 최 대표를 비롯해 3당 대표와 원내총무를 잇달아 방문해 조속한 국회 정상화와 특검 재의를 촉구할 예정이다. 자민련도 1일 의원총회를 열어 특검법안 재의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문희상() 대통령비서실장과 유인태()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30일 오전 단식 중인 최 대표를 위로 방문해 최 대표가 언제든지 연락을 주면 대통령과 만나서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주선하겠다며 노 대통령과 최 대표간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최 대표는 선() 특검 거부 철회를 요구하며 이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정연욱 박성원 jyw11@donga.com swpar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