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윤석열 “내가 출연한 예능 보더니 아내가 소질있다고 해”

뉴시스

입력 2021-12-08 09:49:00 수정 2021-12-08 09:54:32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입담을 뽐냈다.

윤석열 후보는 7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했다.

이날 윤석열은 “사법고시를 82년도에 봐서 91년에 붙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전면허증이 없다고 전하면서 “누구나 한 번에 다 통과되지 않나. 내가 그거 봤으면 다섯 번은 떨어졌을 거다. 자동차를 다 해부해 보지 않고 그걸 못 땄을 거다”라고 말했다.

윤석열은 법을 공부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문과를 선택하고 나서는 경제학이나 정치학을 공부하고 싶었는데 너무 추상적이고 하니까 ‘현실적인 손에 와 닿는 공부가 어떠냐’라고 해서 법대에 가게 됐다”고 밝혔다.

윤석열은 애주가로서의 면모도 드러냈다. 그는 “양장피에는 소주, 막걸리에는 전, 소맥에는 치킨”이라며 “닭고기가 맥주랑 먹을 때 탈이 잘 안 난다. 치맥에는 이유가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석열은 “정치에 입문한 후 주변으로부터 많은 연락을 받는다. 훈수가 엄청 들어온다. 아침에 문자 메시지를 보면 몇백 개씩 와 있다”며 “미안하지만 조금만 골라서 답한다. 시간이 안 되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예능 나올 때 아내 분이 따로 조언은 안 해주셨나’는 질문엔 “뭐라고 안 하더라”며 “지난번에 출연한 예능을 보더니 ‘소질 있네’ 이런 말은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