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원희룡 “이재명, 사기꾼이지 대통령감 아냐… ‘존경하는 박근혜’ 해놓고 선”

뉴스1

입력 2021-12-08 09:10:00 수정 2021-12-08 09:10:49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강연을 마친 후 한 학생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원희룡 국민의힘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은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사기꾼’에 비유하는 등 센발언으로 공격 포문을 열었다.

원 본부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재명 후보가 이중언어를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즉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 이래놓고는 ‘진짜 존경하냐, 내가 어디를 봐서 존경할 사람이냐’ 이렇게 얘기를 하고 ‘국토보유세 하겠다·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 ‘기본소득 하겠다·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라는 등의 말을 하고 있다”는 것.

원 본부장은 “이렇게 이중언어를 쓰고 있는 것은 사기꾼이지 대통령이 아니다”며 “국가 리더는 이중 언어를 쓰면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선대위 본부장 신분으로 이 후보를 공개적으로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주의 한 가맥집에서 청년들과 대화 도중 정치인이 지지자들을 만나 힘을 얻는다는 취지로 “그래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 거기 가면 힘이 쫙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이 후보가 중도·보수 표심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자 이 후보는 7일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선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이라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라며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 하는데 전혀 아니다. 우리 국민들의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원 본부장은 이처럼 이 후보가 말을 쉽게 바꾸고 있다고 지적한 뒤 “변신할 때는 그 근거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진정한 반성과 해명을 해야 된다”며 “해명없는 변신, 사기꾼 같은 이중언어로 말장난으로 토론에서 이겨보겠다? 우리 국민이 그런 수준이 아니다”고 이 후보를 저격했다.

한편 원 본부장은 관심사인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등장 여부와 시점에 대해선 “저도 아직 뵌 적이 없다”면서 “그 부분은 본인 판단, 여러 사정과 인격에 대한 것 등이 있기에 잘 숙의해서 일정을 짜보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현재 국민의힘 선대위는 김건희씨 등장 시점에 대해 검토에 검토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주가 조작’의혹, ‘허위 이력 기재’논란, 시중 소문 등에 대한 대응방법과 수위를 놓고 숙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