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이준석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 與 “갈라치기”

강경석 기자

입력 2021-12-08 03:00:00 수정 2021-12-0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野 연설자-與 선대위장’ 비교 신경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자로 나선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김민규 군을 둘러싸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출범식이 열린 6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콘셉트는 불협화음이어야 한다”고 연설한 김 군의 영상과 함께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할 것”이라고 쓴 것이 발단이 됐다. 이 대표의 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광주 선대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고3 남진희 양과 김 군을 빗대어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이탄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젠더 갈라치기를 넘어 이제는 ‘우리 고3’과 ‘민주당 고3’으로 갈라치기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7일 “우리 고3 당원 기 살려주는 게 왜 갈라치기냐”고 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이 대표는 사실 포장만 능력주의고 실질은 서열주의”라고 맞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김 군) 다음에 연설을 하려니 부끄러웠다”며 “청년을 국정 동반자로 선언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 후보는 김 군에게 선대위 메시지 팀 합류를 요청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