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김종인 “시장 원리 맡기는 건, 아무것도 안한다는 것”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2-08 03:00:00 수정 2021-12-08 03:17:0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제정책 국가개입 필요성 강조
정부 개입 비판한 김병준 겨냥한 듯
김병준 얘기에 “그 사람 신경 안 써”


악수하는 김종인-김병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1차 회의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왼쪽)가 지켜보는 가운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종인, 김병준 위원장은 시장에 국가가 어느 정도까지 개입해야 하는지를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7일 “(공정 경제 실현을) 시장경제 원리에 따라 한다는 것은 아무것도 안 하겠다는 이야기”라며 사회 양극화 해소 등 경제정책에 대한 국가의 적극적 개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과도한 정부 개입을 ‘국가주의’로 비판해 온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강조해 온 ‘시장경제 원리 존중’ 원칙과 온도차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열린 ‘더좋은나라전략포럼’(공동대표 유준상 류수노) 강연에서 “약자는 도태되고 강자만 남는 게 시장의 속성이다. 정치권에서 공정 정의 사회를 말하는데, 경제에서 공정을 찾지 못하면 사회 전체가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빈부격차 심화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꼽으며 이를 위한 국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 김 위원장은 “미국의 유명 경제학자가 얘기했다”며 “맹목적으로 시장을 믿는 사람은 정서적인 불구자”라고도 했다. “윤 후보에게 약자와 동행하는 정부가 되겠다는 걸 앞세우자고 얘기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공교롭게도 자유시장경제를 강조해 온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앞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전날 선대위 출범식에 이어 또다시 “국가주의와 포퓰리즘”을 비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강연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위원장이 국가주의를 비판한다’는 질문에 목소리를 높이며 “관심 없다. 그 사람이 얘기하는 것이고 난 별로 신경 쓰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