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낮술 먹고 소란 피운 공정위 국장 정직 2개월 중징계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9 08:54:00 수정 2021-09-09 08:59:5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근무 중에 낮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운 공정거래위원회 국장이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9일 정부 등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소속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A 국장에 대해 정직 2개월의 징계를 결정하고 공정위에 통보했다.

정직은 파면, 해임에 이은 중징계다.

A 국장은 지난 6월 세종시의 한 식당에서 근무 중 술을 마시고 부하 직원과 언쟁 등 소란을 벌였다는 의혹으로 감찰을 받았다.

공정위는 7월 확대간부회의에서 A 국장을 직무배제하고 중징계 의결을 중앙징계위에 요구했다.

공정위는 업체 임원과 골프를 치고 비용을 업체가 내도록 한 과장급 3명에 대해선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으로 과태료 부과를 통보하고 직무배제했으며, 중·경징계 및 징계부가금 요구 등을 조치했다.

외부인 접촉보고를 누락한 2건도 발견해 경고조치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