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폼페이오 방북 취소 결정의 순간

Posted August. 27, 2018 08:39   

Updated August. 27, 2018 08:39

中文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언급한 데 대해 즉각 주중 미국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항의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중국 정부는 미중 무역전쟁과 북한 문제를 연계한 트럼프 대통령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미국이 무역문제로 중국을 괴롭히면 중국도 북한 문제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중국 외교부는 25일 “미국의 주장은 기본적인 사실에 위배되고 무책임하다”며 “이에 대해 우려하며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엄정한 교섭’은 중국 측이 주중 각국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초치) 항의할 때 쓰는 표현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랬다 저랬다 변덕을 부리고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지 말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 자매지 환추(環球)시보도 26일 사설에서 “미국이 황당한 이유로 한반도 (문제의) 책임을 (중국에) 미뤘다”며 “이는 전형적인 적반하장이다. 최근 북-미 협상 정체의 주요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무역문제에서 무지막지하게 죽기 살기로 중국을 대하면 중국이 이전처럼 (북핵 문제에서) 협력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며 “미중 상호 신뢰의 약화는 필연적으로 미중 간 많은 협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도 중국 지도부와 접촉한 서방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중국이 트럼프의 무역(전쟁)에 지쳐 비핵화를 뒷받침하는 데 관심이 덜해졌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안을 이행해 트럼프 대통령을 도우면 무역전쟁을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었으나 미국의 공격적인 관세 부과가 계속되자 배신을 당했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완준 zeit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