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개요
  포스터
  엠블렘
  마스코트
  대륙별 예선
  본선일정
  32강 전력분석
  한국 선수단
  선수
  경기
  개막식
  예선전
  16강전
  8강전
  4강전
  결승전
  폐막식
  히딩크(인물 스토리)
  붉은 악마
  경기장 소개
  한국
  일본
  월드컵과 사람들
  한국축구 도전사
  역대 월드컵
  역대 대회
  기록실
  월드컵 스타
  월드컵 비화
  북한 8강 돌풍
  월드컵 올 가이드
  FIFA 랭킹


링크사이트



 KFA

Korea
groupD | 한국 | 폴란드 | 미국 | 포르투갈 |

팀소개 공동개최국 자격으로 통산 6번째, 5회 연속 본선무대를 밟는 한국의 월드컵 역사는 처절한 좌절로 점철되어 왔다.

54년 스위스대회때 처음 본선 무대를 밟은 이후 지난 프랑스대회까지 5개 대회에서 1승도 건지지 못한 채 4무10패의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한국은 54년 스위스 월드컵 때 처음으로 본선에 나서 월드컵과 인연을 맺었지만 첫 신고식은 혹독했다.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일본을 1승1무로 제치고 본선 티켓을 손에 넣었지만 열악한 교통수단 탓에 스위스에 가까스로 도착, 최악의 상태에서 헝가리에 0-9, 터키에0-7로 대패했다.

이후 32년이 지난 86년 멕시코대회에 다시 본선를 밟은 한국은 1차전부터 마라도나가 버티고 있는 아르헨티나와 격돌, '본선 1승'의 꿈은 다시 난관에 막혔다. 1무2패를 기록했지만 박창선이 본선 1호골을 터뜨리고 불가리아와 1-1로 비긴성과도 있었다.

90년 이탈리아대회에서 한국은 벨기에, 스페인, 우루과이에 차례로 지면서 3전전패로 쓸쓸히 퇴장해야 했다.

최종예선에서 극적으로 일본을 따돌리며 본선무대에 오른 94년 미국월드컵은 한국이 가장 뛰어난 본선 성적을 남긴 대회. 스페인, 볼리비아와 비기고 독일에 2-3으로 져 2무1패를 기록한 한국은 16강 진출의 염원과 1승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국의 본선 1승과 16강 진출의 희망은 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도 1무2패로 참담하게 깨졌다.

개최국의 체면이 달린 16강 진출을 위해 한국은 98년 프랑스월드컵 때 네덜란드대표팀을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 감독을 영입, 대표팀 담금질에 돈과 노력을 아끼지않고 있다.

히딩크 감독과 핌 베어벡 코치, 얀 룰프스 기술분석관 등 외국 스태프에게 수백만달러의 급료를 지급하고 파주에 대표팀 전용 트레이닝센터를 짓는 등 한국은 국민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유럽과 남미의 벽을 뛰어 넘기 위한 야심찬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전술 및
포메이션
3-4-3 포메이션을 전통적으로 선호해온 한국은 히딩크 감독이 한때 4-4-2 포메이션을 접목하려 했으나 결국 최근 3-4-3 체제로 환원돼 정착될 기미다.

4명의 수비수들이 일렬로 늘어서는 포백 시스템에 선수들이 도저히 적응하지 못한 결과였으나 고질적인 수비 불안을 해소하는데는 어느 정도 성공을 거뒀다.

히딩크 감독은 빠르고 체력이 강한 미드필드진을 강조하는 기동력의 축구를 추구한다.

최전방 선수들에게도 적극적인 수비 가담을 강조하며 덩치가 큰 유럽 선수들이 포진한 수비진을 스피드로 뚫는 방안을 찾고 있다. 특히 히딩크 감독은 여러가지 포지션을 수행해낼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를 꾸준히 양성해왔다는 점이 특징으로 꼽힌다.

유상철, 박지성, 송종국 등은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로 인정받고 있고 최태욱과 이천수도 다양한 포지션 소화능력으로 히딩크의 새 별로 떠올랐다. 이런 멀티플레이어 양성도 개인기가 모자라는 한국이 조직력과 기동력으로 승부하기 위한 포석이다.

주된 공격 루트는 좌우 미드필드의 빠른 돌파이며 최전방에는 스리톱 형태로 포진하되 일렬이 아니라 원톱과 '처진 스트라이커' 개념을 활용한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공격 가담보다는 정확한 볼 배급의 임무를 맡기는 것이 기본골격.

그러나 한국은 여전히 경기를 전체적으로 조율할 플레이메이커가 유럽 강호들에비해 뒤처졌고 골결정력이 뛰어난 스트라이커의 부재로 16강 진출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급격한 세대교체로 5회 연속 본선 진출로 쌓인 노련미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따르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스타플레이어 월드컵에만 3회 연속 출전한 황선홍(33)과 홍명보(32·이상 가시와 레이솔)가 국제무대에서 잘 알려지 주축 스타플레이어. 황선홍과 홍명보는 94미국월드컵에서 각각 1골, 2골을 기록하며 명성을 떨쳤다.

그러나 98프랑스월드컵에서는 황선홍은 부상으로 아예 한경기도 뛰지 못했고 홍명보 역시 수비의 중심축으로 나섰으나 네덜란드에 0-5로 참패하는 등 이렇다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 91경기에서 47골을 넣은 황선홍은 고질적인 무릎 부상과 체력 문제만 잘 극복하면 2002월드컵에서도 한국축구의 16강을 견인할 골잡이로 꼽힌다. 최근에는 김도훈 최용수 설기현 이동국 등 후배 스트라이커들로부터 거센 도전을 받고 있지만 월드컵과 같은 큰무대에서는 역시 황선홍이 뭔가를 해줄 것이라는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또 아시아 최고의 리베로 로 각광을 받았던 홍명보도 최근 체력의 저하로 송종국 이민성 심재원 등 후배들에게 주전 자리마저 위협을 받고 있지만 풍부한 경험과 뛰어난 공수 조율 능력을 가지고 있어 월드컵 때 중용될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역대 월드컵
출전 주요성적
본선진출 6회(4무 10패)
1998년 1라운드
1994년 1라운드
1990년 1라운드
1986년 1라운드
1954년 1라운드

경기일정
상대
날짜
시간
장소
한국 vs 폴란드
6월4일(화)
20:30
부산
한국 vs 미국
6월10일(월)
15:30
대구
한국 vs 포르투갈
6월14일(금)
20:30
인천

D조순위
순위
승점
1
한국
0
0
0
0
1
폴란드
0
0
0
0
1
미국
0
0
0
0
1
포르투갈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