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 씨(사진 왼쪽 첫 번째)가 5일 광주 남구 양림동 오월 어머니 집에서 정현애 관장 등을 5·18민주화운동 유가족을 만나 사과하고 있다. 독자제공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