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학생 수백명 사망설…北에선 지금 무슨 일이?
더보기

대학생 수백명 사망설…北에선 지금 무슨 일이?

동아일보입력 2011-11-29 13:21수정 2011-11-29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함남의 불길' 노력 동원 통해 증산 독려
중장비 없이 하천 수해복구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주민들이 2007년 수해를 당한 하천을 삽으로 정비하는 모습. 북한에선 이처럼 중장비 1대만 있으면 몇 시간에 마무리할 작업에 수많은 인력이 수십 일간 동원되는 일이 흔하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내년 '강성대국 원년'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차원의 국제행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북한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주체사상 세계대회' 개최를 위해 외국의 장관급 이상 인사를 초청대상으로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고(故)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을 계기로 이 대회를 통해 체제선전과 함께 대내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또 내년에 예술인 등이 참가하는 '친선예술축전'을 계획하고 국가별로 책임자를 임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외 친북단체들은 축전에 참가할 방북 희망자 모집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북측은 지난 4월 공식 매체를 통해 내년 4월15일 김 주석 생일에 '국제친선모임'과 '통일지지 세계대회', '주체사상 세계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출생지라고 주장하는 '백두 밀영'에서 '김정일 찬양 국제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북측은 이와 함께 강성대국 진입 선전용 성격의 평양시 아파트와 유경호텔 건설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물자확보를 위한 증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3000세대 규모의 평양 만수대지구 아파트 골조공사를 3~4개월 만에 완공해 부실공사로 인한 붕괴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아파트를 배정받게 될 주민들이 입주를 꺼리는 움직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속도전식' 작업으로 공사 현장에 동원된 대학생 가운데 200여 명이 각종 사고로 숨졌다는 소문이 유포되고 있다. 특히 부모가 골재를 상납하면 해당 대학생에 대한 동원을 면제해주고 있다는 얘기도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류경호텔(지하 4층, 지상 101층)은 자재난으로 외벽 유리만 부착한 상태에서 임시방편으로 20층까지만 내부공사를 진행한 후 부분개장을 추진하고 있다.

북측은 '함남의 불길'이라는 새로운 노력동원을 통해 전력(희천발전소), 화학(2·8비날론), 광업(단천 마그네사이트) 등 기간산업 부문의 증산을 독려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