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기사
 ▶ 손기정 연보
 ▶ 손기정의 생애
 ▶ 손기정과 일장기
 ▶ 손기정 어록
 ▶ 내가 본 손기정
  - 백남홍
  - 김성집
  - 김종하
 ▶ 손기정 화보
  - 역주의 순간
  - 올림픽 폐막후
  - 돌아온 청동투구
  - 다시 찾은 베를린

  - 미공개 사진 20장
 ▶ 손기정 동영상
  - 미공개 다큐멘터리
  - 손기정우승 당시 중계

손기정과 일장기 말소사건

손기정이 베를린올림픽을 제패하던 1936년은 일제가 조선민족의 얼과 뿌리를 송두리째 뿌리 뽑으려던 결정기 였다. 내선일체 신사참배 일본어 상용 창씨개명 등이 바로 그 좋은 예였다. 이에 맞선 조선민중의 항일의식도 활시위만큼이나 팽팽하게 부풀어올랐다.

조선인과 일본인의 운동경기는 바로 이러한 양 극점의 접점이라 할 수 있었다. 조선민중들은 축구 농구 역도 마라톤 등 일본인과의 각종 운동경기에서 일본인들을 통쾌하게 이김으로써 심리적 보상과 함께 민족의식을 드높이려 했다.

동아일보의 일장기 말소사건은 식민지 지배정책에 대한 정면 대결한 것이다. 30년대 후반의 항일 민족투쟁에 불을 지폈다고 할 수 있다. 손기정은 훗날 일장기말소를 주동한 이길용기자를 "그분은 신문 기자라기 보다 독립지사 같은 인물이었다"고 회고 했다.

이길용 기자의 3남인 이태영씨도 "한국독립투쟁사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는 이 의거는 결코 한두명 기자의 개인적인 정의감에서 비롯된 것도 아니며 이심전심으로 이뤄진 언론인 모두의 항쟁" 이라고 했다.

사회학자인 신용하 박사는 "올림픽 우승의 영광을 일본이 아닌 한국민족의 것으로 확인하기 위한 용감한 언론의 대표적인 투쟁"이라고 말했다. 손기정은 당시 베를린으로부터 귀국하는 도중 싱가포르에서 이 사건을 듣고 "나의 심경을 묵시적으로 대신 표현해준 그 분들게 감사하고 그 분들이 고초를 겪고 있어 죄송한 마음이었다"고 술회한바 있다.

1936년 12월에 작성된 당시 일제의 정부문서 '쇼와 11년 집무보고' 에서도 이러한 사실은 확인되고 있다. 극비로 분류된 이 문서의 '조선민족이 마라톤 우승선수로 인해 받은 충동' 이라는 항목에서 "손, 남 두 선수의 승리가 조선민족의 민족적 각성과 단결을 부추겨 무시할 수 없는 사태로 발전될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동아일보 사설에서 두 용사의 우승이 조선의 피를 끊게 했고 한 번 일어서면 세계도 손안의 것이라는 신념과 기백을 가지게 했다. 또한 동아일보는 손선수 유니폼의 일장마크를 고의로 말살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로써 조선이 일본에 승리, 조선독립의 기초가 이루어 진 듯이 생각하는 경향이 생겨나기에 이르렀다." 고 기술했다.

손기정 가슴에서 일장기를 지운 사진은 1936년 8월 25일 오후 3시 동아일보 2판부터 실렸다. 동아일보는 즉각 무기정간 되었다. 또한 현재 여성동아 전신인 '신가정'은 일장기를 피하기 위해 손기정의 다리 부분 사진만을 싣고 "이것이 베를린마라톤 우승자, 위대한 우리의 아들 손기정의 다리'라는 설명을 붙인 것이 발각되어 '신동아'와 함께 폐간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