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어로 하는 건배사는? “마셔 부러~”
더보기

불어로 하는 건배사는? “마셔 부러~”

스포츠동아입력 2010-12-01 10:29수정 2010-12-01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IA 'V10' 포효하던 날 가볍게 우승건배 '지화자' ‘오늘은 맘껏 즐기자.’ 축승회에서 건배를 외치고 있는 KIA 우승의 주역들. 스포츠동아 DB
드디어 12월. 송년회의 계절이다.

북한의 도발로 어수선한 분위기지만, 1년 동안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뛴 사람들은 2010년을 보내며 이런저런 모임을 갖게 되는 때다.

송년회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게 술자리. 하지만 최근에는 소통을 중시하는 사회 현상을 반영하듯 무조건 먹고 마시는 게 아니라 건배사를 한마디씩 하는 분위기.

짧고 재미있는 건배사는 환영을 받지만, 뜬금없거나 성희롱 성 건배사는 분위기를 망치거나 큰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주요기사

그렇다면 유익하고 재미난 건배사 한두개쯤은 알아두는 게 어떨까.

인터넷 등에서 화제가 되는 건배사를 알아보니, 첫 번째는 '영어 건배사'.

일어서서 점잖게 "글로벌 시대를 맞아 오늘은 독특하게 영어로 건배사를 하겠다"고 운을 뗀 뒤 이렇게 외친다. "원 샷!"

이럴 때 자신은 '불어'로 하겠다고 나서면 좌중의 시선이 집중된다. 그리고 이렇게 '불어 건배사'를 한다. "마셔 부러~"

'소·녀·시·대(소중한 여러분 시방 잔을 대보자)', '원·더·걸·스(원하는 만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걸러서 스스로 마시자)', '당·나·귀(당신과 나의 귀한 만남을 위하여)'도 재미난 건배사.

'여·필·종·부'는 한자 성어 '여필종부(女必從夫·아내는 반드시 남편을 따라야 한다)'에서 따온 것. 여성들에게는 전근대적 발상으로 들릴 수 있지만 건배사에서의 뜻은 '여성은 필히 종부세 내는 남자를 만나라'라는 좋은(?) 뜻.

이밖에 '마징가(마시자 징하게 갈 때까지)', '재건축(재치 있게 건강하게 축복하며 살자)' '참이슬(참사랑은 넓게, 이상은 높게, 술잔은 평등하게)', '변사또(변치 말고 사랑하고 또 만나자)', '사이다(사랑합니다, 이 생명 다 바쳐)', '나가자(나라와 가정과 자신을 위하여)' 등이 있다.

하지만 어수선한 대내외적 분위기 속에서 송년회 술자리를 건전하게 갖기 위해 이런 건배사를 하는 건 어떨까. '1·1·9(한 가지 술로 1차만, 9시까지 끝내자)'.

권순일기자 stt7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