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전투 최전선 대구 병상 부족…모든 자원 투입”
더보기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전투 최전선 대구 병상 부족…모든 자원 투입”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7 10:35수정 2020-02-27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대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이 되고 있지만, 병상이 부족하다”며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 자격으로 대구에 머물고 있는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대구에서는 병상이 있더라도 이런저런 이유로 확진자를 바로 수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입원할 병상이 준비되지 않아 치료받지 못하고 집에서 기다리는 분들이 계신다”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부처 장관들은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가용 병상의 확보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병상을 기준으로 통계도 정비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각 자치단체장은 확보하고 있는 병상이 확진자를 즉각 수용할 수 있는 상태인지를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미리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날 공적 유통망을 통해 마스크 공급이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 정 총리는 “많은 국민이 마스크는 생필품을 넘어서 생활의 생명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이 혼란 없이 쉽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겨달라. 새로 마련한 정부의 시책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철저히 챙기고 점검하고 확인해달라”고 지시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