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이재정, ‘과거사법’ 두고 격한 충돌…한국당 필리버스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29 16:59수정 2019-11-29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지나가자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며 달려들다 취재진과 엉키고 있다.2019.11.29/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본회의에 상정되는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한 29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사법을 두고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충돌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과거사법과 관련해 “민주당이 무리하게 요구하고 있고,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다”고 지적했다. 과거사법은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촉구한다”며 “민주당이 요구하는 과거사법에 있어서의 요건은 한마디로 ‘불명확한 사유’를 포함하고 있다. 이 부분을 거둬주면 즉각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슷한 시각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벌이던 이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지나가자 “나경원 의원님, 사람을 죽이지 마세요”라고 소리치며 달려들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지나가자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며 달려들다 취재진과 엉키고 있다.2019.11.29/뉴스1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지나가자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며 달려들다 취재진과 엉키고 있다.2019.11.29/뉴스1



이 과정에서 나 원내대표, 이 의원, 취재진 등이 엉키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이 의원은 나 원내대표를 향해 “사람을 살려주세요”, “사람이 죽어가고 있어요”, “이번에 통과 안 시키면 살인자”라고 소리쳤다.

나 원내대표와 함께 걷던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의원을 향해 “누가 사람을 죽이냐”면서 “지금 뭐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