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文대통령 메시지에 공감…문제해결하는 정치력 발휘할때”
더보기

與 “文대통령 메시지에 공감…문제해결하는 정치력 발휘할때”

뉴스1입력 2019-10-07 18:01수정 2019-10-07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메시지에 대해 “민주당은 대통령의 메시지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제 정치권이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문제를 해결해 내는 정치력을 발휘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적 의견의 차이가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는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그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민이 다양한 방식으로 주요한 사안에 대해 의견을 표현하는 것은 그것이 합법적 테두리 안에 있는 한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다른 의견을 가졌다는 것 자체만으로 국론분열, 대립, 갈등이라는 색안경을 쓰고 이를 바라본다면 다양성을 근간으로 하는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정당과 정치권은 국민의 다양한 의견이 표출되는데 그치지 않도록 치열한 토론을 통해 대안을 형성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다양한 생각을 정치의 역할을 통해 통합하고 해결할 의지와 능력은 없이 당리당략에 매몰되어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책임있는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민의견 표출이라는 손가락을 보지 말고, 그것이 가리키고 있는 검찰개혁이라는 달을 바라봐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악용하고, 왜곡해 국민분열만 조장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진지하게 듣고, 검찰개혁 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