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위원장, 민주당 김종민 의원에 “좀 오버하지 말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8 16:21수정 2019-07-08 2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상규 위원장.사진=YTN
8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오버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날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국가정보원 댓글수사 은폐 혐의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변창훈 검사를 언급하며 “이런 피 묻은 손으로 일선검사를 지휘하고 안아주는 검찰 수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제가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전체 검찰 구성원들을 잘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변 검사는 연수원 동기일 뿐만 아니라 검찰 안에서도 제가 아끼고 사랑하는 후배였다”며 “(변 검사의) 가족을 생각해 상가는 못 갔지만, 저도 이 일이 있고 나서 한 달 동안 앓아누울 정도로 마음이 괴로웠다. 국정원 직원들을 이미 구속한 상황에 검사들 관련 증거가 나와서 정말 (수사)하고 싶지 않았지만 ‘제 식구 감싸기’하냐는 것 때문에 정말…”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또 장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조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을 언급하며 “수사도 사람이 하는 거다. 윤 후보자께서 지금까지는 수사를 해왔지만 이제는 총수의 자리 후보자로 있다”며 “한 명의 국민이라도 더 인권을 보호해 수사할 수 있는 자세를 어떻게 가질지 깊이 고민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말씀 유념해서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에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관리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자의 답변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사죄를 해야지”라고 하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사죄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해야지”라며 받아쳤다.

민주당 의원들과 한국당 의원들 간 공방이 오가자 여 위원장이 중재에 나섰다.

여 위원장은 “김진태 의원은 앞으로 발언권을 얻고 발언 하라”고 했다. 이어 “김종민 의원은 좀 오버하지 말라. 그리고 발언권 얻고 발언하라.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고 주의를 줬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 측에서 계속 불만을 드러내자 여 위원장은 “여기서 왜 과거 정권 얘기를 꺼내냐”라고 말한 뒤 “부끄러워 할 줄 알아라.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며 청문회 진행을 이어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