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창일 “치밀한 계획없이 방일한 野 의원들…굴욕적 개망신”
더보기

강창일 “치밀한 계획없이 방일한 野 의원들…굴욕적 개망신”

뉴스1입력 2019-05-31 10:50수정 2019-05-31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관계 더 꼬이는 결과 되지 않았나”
“野 의원들만 뭐하러 갔나 모르겠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야당 의원들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푸대접을 받은 것과 관련 31일 ‘개망신’을 자초한 셈이라고 밝혔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아주 오히려 굴욕적으로 생각될 정도로 개망신을 당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의원 한 사람이 가더라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을) 짜서 가야했다”면서 “갔다 와서 안 만나줘서 푸대접 받았다 그래서 오히려 더 한일 관계를 꼬이게 하는 그런 결과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푸대접을 받을 것 같으면 가지 말았어야 된다”며 “아마 국회 외교통상위원회에서 몇 명 의원이 가신 것 같은데 민주당 의원은 또 한 분도 없었다”며 “야당 의원들만 뭐하러 갔는지 그걸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강 의원은 최근 경색돼있는 한일 관계의 원인에 대해서는 “위안부재단 문제가 시끄러웠고, 지난해 10워에 징용판결이 있었지 않았느냐”며 “이것에 대해 일본에서 크게 문제를 삼으면서 아주 (관계가) 꼬일대로 꼬여버렸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의원연맹이나 국회가 할 수 있는 것은 양국 정상의 뜻에 맞춰 정기 작업을 해주는 것”이라며 “기대하고 있지만 좀 더 두고 봐야 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