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쪽잠 자던 간이침대, 전하지 못한 선물…故 윤한덕 집무실의 마지막 모습
더보기

쪽잠 자던 간이침대, 전하지 못한 선물…故 윤한덕 집무실의 마지막 모습

조건희기자 입력 2019-02-13 18:55수정 2019-02-13 2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모습이 13일 공개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그동안 집무실 책상에 앉은 자세로 숨진 윤 센터장을 처음 발견한 그의 부인이 괴로운 기억을 떠올릴 수 있어 공개를 미뤄왔다. 윤 센터장의 유족은 이날 “사진을 공개해도 괜찮다”는 뜻을 의료원에 전했다고 한다. 사진은 12일 촬영됐다.

눈길을 끄는 것은 윤 센터장의 간이침대다. 윤 센터장은 평일엔 거의 집에 들어가지 않고 이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업무에 몰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센터장을 추모하며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했다.

침대 옆 금색 보자기로 싼 물품은 설에 가족에게 가져다줄 선물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윤 센터장은 설을 하루 앞둔 4일 숨진 채 발견되면서 이 선물은 전달되지 않았다.


서랍장 위에 놓인 닥터헬기 모형은 이르면 5월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 도입할 예정인 대형 닥터헬기와 비슷한 기종이다. 국내 닥터헬기 도입을 주도한 윤 센터장은 현재 운항 중인 중소형 기종 외에 대형 기종이 필요하다고 보고 모형을 구해 집무실에 놓아두었다고 한다.

주요기사

책상에는 책과 필기구가 어지럽게 놓여있었다. 컴퓨터 모니터 옆에는 대용량 멀티 비타민도 있었다. 책상에 놓인 책 ‘알 쿡북(R Cookbook)’은 응급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최근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책상에 놓인 국화꽃은 추모객이 집무실 문 앞에 가져다 놓은 것을 옮긴 것이다.

의료원 측은 윤 센터장의 집무실을 그대로 보존해 후배 의사와 시민들을 위한 기념관으로 유지할지 검토 중이다. 1958년 중앙의료원 개원 당시 유엔에서 파견 나온 의사와 가족들의 숙소로 지어진 윤 센터장의 집무실은 4평 남짓 크기다.

조건희기자 bec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