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시진핑, 2차 북미회담 직후 中 하이난서 무역협상 담판
더보기

트럼프-시진핑, 2차 북미회담 직후 中 하이난서 무역협상 담판

뉴시스입력 2019-02-01 00:50수정 2019-02-01 0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월 말께 중국 하이난성에서 만나 미중 무역협상 최종 담판을 지을 것으로 보인다.

CNBC는 31일(현지시간) 2명의 소식통을 인용, 양국 대표단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2월 말 회동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는 지난 30일부터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류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미국 측에 2월 말로 예정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직후 하이난성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


2월 말은 미국과 중국 간 추가관세 부과 유예시한인 3월2일을 목전에 둔 시기다. 지난해 12월 정상회담을 통해 극적으로 무역전쟁 중단에 합의한 양국이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을 통해 최종 담판을 지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담판 시기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직후라는 점에서 두 정상이 북한 문제를 두고 논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류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좋은 의도와 마음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며 “중국은 관세를 올리지 않기를 바라고 있고, 그들이 합의를 이루게 된다면 더욱 잘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협상대표단과 나는 미해결된 문제가 남지 않도록 완전한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나는 오늘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 부총리와 중국 대표단을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나의 친구인 시 주석과 내가 가까운 미래에 만나 지금까지 오래 지속되고 좀 더 어려운 일부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합의하기 전까지는 최종적인 협상이 매듭지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