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시안컵] 앞으로 쏠린 경기운영, 제대로 역습 오면 혼쭐난다
더보기

[아시안컵] 앞으로 쏠린 경기운영, 제대로 역습 오면 혼쭐난다

뉴스1입력 2019-01-08 00:54수정 2019-01-08 0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정우영이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2019.1.7/뉴스1 © News1

예상을 하고 그에 대비하는 훈련을 진행한다고는 하지만 실전에서 마주하면 당황하게 된다. 프로 선수들이, 한 나라의 대표급 선수들이 마음먹고 웅크리고 내려앉아있으면 뚫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소위 ‘밀집수비’나 ‘두 줄 수비’를 펼치는 상대를 만나면 두드리다 진이 빠진다.

때리다 지치는 것도 문제지만 그보다 최악은 때리는 것에만 신경을 쓰다가 난데없이 날아드는 펀치에 허를 찔리는 것이다. 전혀 공격을 하지 않는 팀은 없다. 빈도가 적을 수는 있으나 어떤 팀이든 ‘한방’은 준비한다. 아시안컵이라는 무대에 나선 한국은 이런 점에 신경을 써야한다. 1차전부터 호되게 당했다.

59년 만에 아시아 정상탈환의 기치를 올리고 있는 축구대표팀이 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UAE 2019’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고전 끝에 1-0 신승을 거뒀다. 해결사 황의조가 천금 같은 결승골로 승리의 견인차가 됐다.

전술적 무게중심과 선수들의 온 신경이 전방에 쏠려 있던 경기였다. 필리핀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5~6백을 가동하면서 일단 지키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 우승후보를 맞아 어떻게든 승점을 챙겨야하는 필리핀 입장에서는 당연한 선택이었다. 꽤 좋은 조직력을 자랑했다.

주요기사

큰 대회 경험이 풍부한 백전노장 에릭손 감독의 조율 속에 훈련된 필리핀 선수들은 시종일관 일관된 간격을 유지하면서 한국에게 변변한 슈팅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다. 한국은 높은 점유율을 보였으나 결정적인 슈팅까지 이어진 것은 손에 꼽을 정도였다.

내내 애를 먹던 한국은 후반 21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선제 결승골로 한숨을 돌렸다. 과감한 돌파를 선보인 황희찬, 정확한 터치 후 높은 수준의 터닝슈팅을 구사한 황의조 두 선수의 ‘차이’가 승리를 견인했다.

디펜딩 챔피언 호주가 요르단에 0-1로 패하는 등 전체적으로 이변이 속출하는 가운데 ‘결과’를 가져왔으니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경기다. 하지만 그 이면에 고민과 숙제도 받아든 1차전이었다.

상대의 밀집수비를 깨뜨리기 위한 해법을 더 찾아야한다는 것이 첫 번째다. 필리핀전 수준의 패스 전개로 틈을 만들기는 어렵다. 에이스 손흥민의 공백도 느껴졌다. 더 준비해야한다. 동시에 수비라인은 집중력을 높여야한다.

이날 한국은, 아찔한 장면들을 몇 차례 허용했다. 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내준 발리 슈팅은 그래도 웃고 넘어갈 수 있었다.

후반 8분에는 사실상 실점 위기였다. 하프라인 근처부터 일대일 싸움에서 밀리더니 박스 안까지 침투를 허용, 슈팅을 내줬다. 상대의 마지막 슈팅이 더 강했다면, 김승규 골키퍼의 대응이 좋지 않았다면 최악의 상황이 될 수도 있었다.

이 장면을 포함해 후반 중반 이후에는 한국 진영으로 공이 넘어오는 빈도가 많았는데, 전체적으로 어수선하게 걷어내기 바빴다.

좌우 풀백의 전진은 물론 센터백들까지 공격에 가담해 골을 넣는 것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바로 수비로 전환한다는 것은 그만큼 쉽지 않은 일이다. 만약 필리핀의 역습이 보다 정교했다면 한국은 더 큰 위기를 맞을 수 있었다. 다행히 실점 없이 마쳤으나 앞으로 행운이 계속 따른다는 보장은 없다.

2차전 상대는 키르기스스탄이다. 1차전에서 중국에게 선제골을 넣고도 1-2로 역전패를 당한 팀이다. 한국전에서 어떻게든 승점을 획득해야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으니 보다 신중하게 경기를 풀 공산이 크다. 벤투 감독과 선수들은 공격 이상으로 수비도 크게 신경을 써야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