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강대 총학생회장 대행 맡았던 학생 교내서 투신 사망 “소신 지키기 어려워”
더보기

서강대 총학생회장 대행 맡았던 학생 교내서 투신 사망 “소신 지키기 어려워”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1-07 20:34수정 2019-01-07 2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서강대학교 총학생회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20대 재학생이 1일 교내에서 투신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서울 마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오전 1시께 서강대 학생 A 씨(23)가 교내 한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뛰어내려 사망한 것이 맞다”며 “부검을 마친상태이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8월 서강대 총학생회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1심 무죄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가 학생들 반발로 사퇴하자 총학생회장 직무대행을 맡았었다.

A 씨는 투신 직전인 1일 오전 0시1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이 많아지니 상식이 사라진다. 내 소신을 지키기 어렵다.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며 “내가 떠나야 몸 바친 곳이 산다. 내가 떠남으로 모든 게 종결되길 바란다”고 유서를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