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승연 회장 차남, 주력 보직 맡아 경영 전면 부상…김동원, 그는 누구?
더보기

김승연 회장 차남, 주력 보직 맡아 경영 전면 부상…김동원, 그는 누구?

뉴스1입력 2018-12-02 15:30수정 2018-12-02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화생명 1일 조직개편·임원인사 통해 보직 변경
김 상무, 해외·미래사업 등 4총괄 중 2개 진두지휘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News1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가 해외사업 등 주력 부문 총괄직을 맡으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한화생명은 2일 김동원 상무를 미래혁신총괄 겸 해외총괄직에 선임한다고 밝혔다. 내년 차남규 부회장과 여승주 사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 출범을 앞두고 4총괄 14사업본부 58팀으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4총괄(영업·지원·미래혁신·해외) 중 2개 부문을 김 상무가 진두지휘한다.

1985년생인 김 상무는 미국 세인트폴고와 예일대 동아시아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2014년 그룹 디지털팀장에 이어 2015년 한화생명 전사혁신실, 디지털혁신실을 거쳤다.

김 상무는 한화생명 입사 후 주로 핀테크 부문을 담당했다. 핀테크 육성센터인 ‘드림플러스’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화 스마트 신용대출’은 김동원 상무가 핀테크와 빅데이터를 결합해 만든 첫 상품이다. 지난해 말 한화생명은 조직개편에서 핀테크사업 관련 태스크포스(TF)를 팀으로 격상시키기도 했다.

주요기사

김 상무는 앞으로 핀테크와 함께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한다. 해외 현지 보험사 인수·합병(M&A) 등도 모색한다. 한화생명은 해외총괄 부문에 해외사업관리본부와 해외신사업본부, 해외투자네트워크본부 등을 신설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