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100여명 무기계약직→정규직 전환
더보기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100여명 무기계약직→정규직 전환

뉴스1입력 2018-10-16 12:40수정 2018-10-16 12: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감브리핑] 유민봉 의원 “직원 내부정보로 가능”
© News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일부 직원의 친인척 100여명이 비교적 절차가 간단한 무기계약직으로 입사 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을 보면 지난 3월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중 108명이 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으로 조사됐다.

직원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고, 형제·남매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등으로 집계됐다. 직원의 부모 6명, 형수·제수·매부 등 2촌 6명, 5촌 2명, 며느리 1명, 6촌 1명도 있었다.


정규직으로 전환된 108명 중 60%인 65명은 2016년 5월 이후 무기계약직으로 입사해 경력이 3년 미만이다. 서울교통공사는 2016년 5월 구의역 사고 이후 자회사에 위탁했던 5개 안전업무를 모두 직영체제로 전환하고 무기계약직을 채용했다. 이후 서울시가 11개 투자·출연기관에서 근무하는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를 중점 추진했다.

주요기사

정규직은 서류·필기·면접·인성·신체검사 5단계 전형을 거치지만 무기계약직은 서류·면접·신체검사만 통과하면 돼 비교적 절차가 간단하다. 유 의원 측은 “교통공사 직원이 이런 내부 정보를 알려줘 친인척이 무기 계약직으로 취업 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되도록 도움을 줬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전체 직원 1만5000명 중 직원의 가족이나 친척 108명인 것을 많다고 판단하는 것은 주관적”이라며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는 널리 알려진 공공연한 정보로 내부정보라고 할 만한지도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