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대통령, 떠나는 한민구에 “애쓰셨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떠나는 한민구에 “애쓰셨다”

유근형기자 입력 2017-07-19 03:00수정 2017-07-19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현장관 등 軍지휘부 초청 오찬 “국방예산, GDP 2.9%까지 늘릴것”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현직 국방부 장관 및 군 수뇌부 초청 오찬에 앞서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은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전·현직 국방부 장관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했다.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 임명으로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군 고위 인사들이 자리를 떠나게 되자 마지막 예우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날 오찬은 최근 감사원이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개발과정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강도 높은 방산비리 척결이 예고된 가운데 어수선한 군심을 다잡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져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국가를 유지하는 기둥들이 많은데, 그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국방과 경제다”라며 “경제는 조금 더 잘살기 위한 문제지만 국방은 국가의 존립과 생존이 달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2.4% 수준인 국방예산을 임기 내 2.9%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이순진 합참의장, 임호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전진구 해병대 사령관, 조현천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전역을 앞둔 이순진 합참의장은 “아무리 무기체계를 고도화하더라도 군의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 군이 자부심을 통해 강한 정신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잘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한민구#국방부#장관#gdp#오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