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화학, 폴크스바겐에 7조원 배터리 공급
더보기

LG화학, 폴크스바겐에 7조원 배터리 공급

서동일기자 입력 2017-06-13 03:00수정 2017-06-13 0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기차 셀 역대최대 규모 수주 LG화학이 독일 폴크스바겐과 7조 원 규모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셀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단일 기업 간 배터리 셀 공급 계약 중 역대 최대 규모다.

12일 본보 취재 결과 LG화학은 최근 폴크스바겐의 전기차 ‘MEB(Modular Electric Drive) 프로젝트’의 배터리 셀 공급 계약을 따냈다. 끝까지 경쟁한 중국 CATL을 제쳤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10월 파리모터쇼에서 MEB 프로젝트를 발표하면서 ‘100% 전기차 전환’을 선언했다. 우선 2025년까지 전기차 30여 종을 출시하는 게 목표다.


LG화학의 이번 공급계약은 폴크스바겐 전기차 전체의 플랫폼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폴크스바겐의 MEB 프로젝트는 배터리를 중심으로 차량 골격을 먼저 만들고 그 위에 모델에 따라 각기 다른 차체를 덮는 방식이다. 우선 계약 규모는 7조 원이지만 프로젝트 성공 여부에 따라 추가 수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관련기사

지난해 출하량 기준 ‘톱5’ 전기차 배터리업체 중에는 비야디(BYD), CATL 등 중국 기업이 4곳이나 된다. LG화학은 6위에 올라 있다. 국내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중국 기업의 가격경쟁력보다 LG화학의 기술력이 더 인정받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lg화학#폴크스바겐#전기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