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미사일에 보조날개 달아 정확도 높여… 美항모 타격 겨냥
더보기

北, 미사일에 보조날개 달아 정확도 높여… 美항모 타격 겨냥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7-05-31 03:00수정 2017-05-31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미사일 도발]“정밀유도 조종체계 적용 시험 성공”
김정은, 29일 스커드-ER 발사 참관… ‘타격목표 7m 편차로 명중’ 주장도
발사시간도 절반수준으로 줄어… 우리軍 “대함탄도탄 수준 아니다”
북한이 29일 강원 원산에서 쏜 미사일은 스커드-ER(최대 사거리 1000km)급 미사일의 탄두에 추력기(엔진)와 보조날개를 달아 정밀도를 대폭 향상시킨 신형 기종으로 30일 확인됐다. 북한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새로 개발한 정밀 유도 조종 체계를 도입한 탄도로켓의 시험 발사를 성공했다면서 미사일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 지상 고정 표적은 족집게 타격 가능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이번 시험 발사가) 조종 전투부(탄두)의 말기 유도 단계까지의 세밀한 원격 관측을 위하여 중등 사거리 사격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중등 사거리 사격’이란 연료량을 조절해 최대 사거리의 절반 정도만 날린 것을 가리킨다. 이 미사일이 450여 km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낙하한 점에 비춰볼 때 최대 사거리는 1000km가량으로 추정된다.



또 “시험 발사를 통해 능동 비행 구간에서 조종날개가 있는 전투부를 장착한 탄도로켓의 비행 안정성을 검토했으며 중간 비행 구간에서 소형열분사 발동기(엔진)에 의한 속도 교정 및 자세 안정화 계통의 정확성이 재확증됐다”고 전했다. 미사일의 고도 유지와 활공에 도움을 주는 조종날개와 그 근처에 엔진 역할을 하는 추력기(PBV)를 달아 비행 자세와 추력을 제어해 탄두가 목표에 최대한 가깝게 떨어지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탄두가 예정 목표 지점을 7m 편차로 명중했다는 게 북한의 주장이다.

관련기사

현재 실전 배치된 북한 탄도미사일의 원형공산오차(CEP)는 사거리에 따라 450m∼3km 정도로 평가된다. 군 관계자는 “CEP를 7m까지 줄였다면 한국의 주요 지상 표적을 ‘족집게 타격’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도 “북한의 주장을 검증할 수 있는 데이터가 없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신형 미사일이 ‘화성’ 계열 로켓보다 발사 전 공정이 고도로 자동화돼 발사 시간을 훨씬 단축하도록 체계가 완성됐다며 만족을 표시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탄두 결합과 연료·산화제 주입, 미사일 기립, 최종 점검 등에 걸리는 시간이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또 북한은 이 미사일이 지난달 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 열병식에 등장한 사실도 언급했다.

○ 미 항모 겨냥한 대함탄도탄에는 못 미쳐

북한 조선중앙TV는 30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왼쪽)이 전날 정밀 조종 유도 체계를 도입한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북한 매체들은 “최고영도자(김정은)가 지난해 적 함선을 비롯한 해상과 지상의 임의의 바늘귀 같은 개별적 목표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우리식 탄도로켓을 개발한 데 대한 연구 종자(과제)를 주셨다”고 언급해 신형 미사일 개발이 김정은의 지시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특히 ‘적 함선’을 명시해 신형 미사일이 미국의 항모전단을 겨냥한 것임을 시사했다. 중국의 DF-21D와 같은 대함탄도탄(ASBM)을 개발 중이라는 의미다. 하지만 신형 미사일이 해상의 이동 표적을 타격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관측이 많다. 미사일의 탄두가 최종 낙하 단계에서 30노트(시속 약 55km) 이상으로 움직이는 항모를 쫓아가려면 탄두 내부에 별도의 탐색장치(레이더, 열추적장비 등)가 장착돼야 하는데 이에 대한 북한의 언급이 없기 때문이다.

군 당국자는 “탄두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장착해 지상이나 해상의 고정 표적에 대한 정밀 타격은 가능하지만 DF-21D와 같은 대함탄도탄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사시 미 증원전력의 핵심인 항모전단을 겨냥한 ‘북한판 DF-21D’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추가 발사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미사일#북한#도발#김정은#대함탄도탄#타격목표#미국#항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