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대통령 “통일 논의를 사회통합 촉매제로”
더보기

朴대통령 “통일 논의를 사회통합 촉매제로”

이재명기자 입력 2014-08-08 03:00수정 2014-08-08 14: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준비위 첫 회의 “통일은 한반도 비정상 극복하는 길”
경제도약-국민통합 기회 활용 강조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제 비정상적 분단 상황을 극복하고, 통일을 준비해 가야 하는 막중한 과제를 더이상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왼쪽은 민간 위원인 고건 전 국무총리.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박근혜 대통령은 7일 “통일이 한반도의 비정상을 극복하는 궁극의 길”이라며 “우리가 추구하는 통일은 남과 북의 물리적 통합을 넘어 새로운 한반도의 미래를 설계하고 한민족의 대도약을 이끄는 성장동력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통준위) 첫 번째 전체회의에서 “내년이면 분단 70년이다. 통일을 준비하는 막중한 과제를 더이상 미룰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이 올해 2월 25일 취임 1주년을 맞아 제안한 통준위가 5개월여 만에 가동되면서 통일 논의가 한층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은 통준위를 통한 통일 논의에서 ‘경제적 파장’과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먼저 박 대통령은 “(통일이) 우리 기업과 각 나라에 얼마나 많은 새로운 투자 기회를 줄 수 있는지, 이로 인해 얼마나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는지 청사진을 만들어 달라”며 “한국의 인구구조 문제(고령화)나 내수시장의 한계 등이 통일을 통해 극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통일이 남북한이 합치는 당위론적 과제가 아니라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경제적 대도약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통일에 대한 주변국들의 의구심에 대해 박 대통령은 “통일에 대해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주변국들도 막연하게 불안감을 가질 수 있지만 올바른 통일은 모두에게 큰 축복”이라며 ‘통일대박론’을 다시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어 박 대통령은 “통준위를 범국민적 공론의 장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동안 통일 논의가 우리 사회의 통합을 저해하고 갈등과 분열을 일으킨 경우가 많았지만 앞으로 통일을 논의하는 과정 자체가 우리 사회를 통합하는 촉매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공을 들이는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이 한반도 통일과 세계 통합의 첫 단추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향후 남북 관계 개선 방안으로 남북한이 상호 보완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할 것을 주문했다. 구체적으로 수자원 공동 이용과 산림녹화 연계, 남한이 북한 지하자원을 이용하는 사업 등을 제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북한의 나무심기 운동은 정부의 민생인프라 구축 구상과 일맥상통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나무심기 운동은 동아일보가 벌이는 통일코리아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이날 첫 회의에서 통준위원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일부 위원이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에 대한 북한의 오해를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박 대통령은 “한국은 북한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고 교류협력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통준위원은 대북 교류 협력을 금지한 5·24조치 해제와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제안했지만 박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박근혜 대통령#통일준비위원회#통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