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황후 연비수, 짝사랑 왕유 품에서 죽음 맞아…‘오열’
더보기

기황후 연비수, 짝사랑 왕유 품에서 죽음 맞아…‘오열’

동아일보입력 2014-04-15 11:29수정 2014-04-15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인영 하차. 사진 = MBC 기황후 화면 촬영
유인영 하차

MBC ‘기황후’에서 유인영이 짝사랑하던 주진모의 품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14일 방송된 ‘기황후’ 46회에서 연비수(유인영 분)는 왕유(주진모 분)를 대신해 위험을 자처했다.


연비수는 당기세(김정현 분)가 왕유를 죽이려하는 것을 보고 다친 왕유에게 마차 운전을 맡기고 자신은 마차 뒤에서 활을 쏘았다. 도망치는 과정에서 연비수는 화살 여러 발을 맞았고, 왕유는 서둘러 마차를 세운 뒤 연비수를 품에 안았다.

관련기사

연비수는 왕유의 품에서 “나 때문에 왕유공이 슬픈 건…”이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하고 숨을 거두었다.

연비수는 ‘단 둘이서 행복했다. 제 소원은 왕유공 품에서 죽는 것이었다. 이년 소원을 제대로 풀었다’는 속마음을 밝히지 못한 채 숨을 거두었고 왕유는 오열했다.

짝사랑하던 왕유의 안겨 죽음을 맞이하는 도중에도 마음을 전달하려고 했던 연비수의 애달픈 모습은 그동안 거칠었던 이미지와 반대되는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원나라 황후 역의 임주은이 악행을 저지르다 탄로나 폐위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인영 하차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유인영 하차, 정말 안타깝다”, “유인영 하차, 연비수 좋아하던 캐릭터였는데”, “유인영 하차, 뭉클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인영 하차. 사진 = MBC 기황후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