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BC 이어 XTM마저…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합성사진 사용
더보기

MBC 이어 XTM마저…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합성사진 사용

동아일보입력 2013-12-19 10:41수정 2013-12-19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XTM 일베 노무현 대통령 비하 논란
MBC 이어 XTM마저…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합성사진 사용 '논란'

XTM 일베 노무현 비하 논란

케이블채널 XTM이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XTM '남자공감 랭크쇼 M16'은 지난 13일 방송에서는 '잊고 싶은 흑역사 스타 굴욕'이라는 내용이 방송됐다.

관련기사

논란이 된 것은 이날 방송된 내용 중 3위로 선정된 '굴욕적 시구' 장면. 이 부분에서 스타들의 여러 가지 시구 장면이 공개됐고, 클라라의 시구 이야기가 나오면서 클라라의 줄무늬 유니폼 하체와 이치로의 상체가 합성된 사진이 전파를 탔다.

문제는 해당 장면에서 이치로의 뒤쪽 관중석에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 사진이 있었던 것. 해당 사진은 보수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을 코알라와 합성해 쓰는 사진이다.

18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도 이와 유사하게 유명 화가 '밥 로스'의 사진에 故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방송에 내보내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과거 SBS 역시 연세대학교 로고에 'ㅇㅂ(일베)'가 합성된 사진을 내보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동아닷컴>
사진=XTM 일베 노무현 비하 논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