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읽어주다
전체메뉴
[장승윤의 사진 사람 사랑]‘RUN IS FUN’
더보기

[장승윤의 사진 사람 사랑]‘RUN IS FUN’

장승윤기자 입력 2017-03-19 17:30수정 2017-03-29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RUN IS FUN’

걷거나 뛰거나
느리거나 뒤쳐지거나
중요치 않다
함께 달린다는 것에
우린 즐거웠으니…,


국내 마라톤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풀코스(릴레이 포함) 2만 명, 10km 코스 1만5000명 등 3만50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봄을 만끽하며 서울 도심을 질주했다.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들이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의 이모 저모를 담아봤다.

주요기사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