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복을 빕니다]‘1세대 DJ’ 박원웅씨
더보기

[명복을 빕니다]‘1세대 DJ’ 박원웅씨

장선희기자 입력 2017-06-26 03:00수정 2017-06-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080 팝음악 팬 사랑받은 ‘라디오 스타’
7080세대 팝 음악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국내 1세대 DJ 박원웅 씨(사진)가 2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1967년 MBC 음악프로듀서로 입사한 고인은 라디오 프로그램 ‘뮤직 다이알’의 연출을 담당하다 내부 사정으로 진행까지 맡았다. 청취자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정식 DJ로 데뷔했다. 당시 프로듀서와 엔지니어, 작가, DJ까지 1인 4역을 맡았다. 대표적인 청춘 음악프로그램인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지기’로 활약하다 ‘밤의 디스크쇼’에서 인기 팝 등을 소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이 프로그램의 제목은 DJ의 이름을 내건 ‘박원웅과 함께’로 바뀌었으며 18년 동안 5400여 회 방송했다.

가수 이선희와 그의 데뷔곡 ‘J에게’를 탄생시키는 등 신인 가수들의 등용문이 된 강변가요제도 그의 기획으로 알려졌다. 1993년 ‘골든디스크’를 마지막으로 MBC에서 22년간의 DJ 생활을 마무리했다. 유족으로 자녀 창원·지현·지혜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역삼동성당 장례식당 요셉관 1호실이다. 발인은 27일 오전 9시 반, 장례미사는 같은 날 오전 10시 같은 성당 대성당. 02-553-0820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주요기사
#1세대 dj 박원웅#7080 팝음악#라디오 스타#박원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