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선 개강 무기연기-온라인수업 대체
더보기

中선 개강 무기연기-온라인수업 대체

김수연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2-18 03:00수정 2020-02-18 1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中당국 ‘면대면 수업 지양’ 지침
한교협 “한국도 강경한 조치 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의 주요 대학들이 개강을 무기한 연기하거나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체하며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한국도 중국 유학생 입국 금지와 같은 강경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교육계 안팎에서 쏟아지고 있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한교협)는 17일 중국 10개 대학의 개강 현황을 조사한 자료를 발표했다. 베이징대 칭화대 상하이자오퉁대 푸단대 저장대 난징대 우한대 베이징사범대 중국런민대 톈진대가 조사 대상이다. 한교협은 “칭화대와 우한대 2곳만 개강이 예정됐다”며 “그 대신 이들 대학은 모든 수업을 온라인 강의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동아일보 취재팀이 해당 대학 사이트들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 대학이 ‘개강일부터 전면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한다’는 공지를 올려둔 상태다. 학생들이 강의실에 모이는 방식의 ‘정상 개강’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우한대는 17일 개강은 하지만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무기한 개강 연기에 돌입한 학교도 있다. 중국런민대의 개강 예정일은 원래 17일이었지만 이날 개강하지 않았다.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빠른 시일 내 보강하도록 하겠다’는 공지만 있었을 뿐 언제 개강을 한다는 안내는 없었다. 일주일 뒤 개강 예정인 베이징사범대와 푸단대 등도 구체적인 개강 일정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단 이들 학교도 개강한다면 온라인 강의로 모든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는 중국 교육당국의 지침을 따른 조치로 보인다. 중국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기자회견 중 코로나19의 전염세를 감안해 학교마다 면대면 수업을 지양하고, 온라인 수업 등 학생들이 집에서 수강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 지침을 교육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하기도 했다. 중국 대학 관계자들은 3월 말까지 아예 개강을 연기하는 학교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교협 측은 “우리 교육부는 대학에 중국 유학생 관리를 ‘권고’ 또는 ‘유도’하는 수준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에서는 개강 연기 및 온라인 강의 대체 등 강경한 조치가 취해지는 반면, 한국의 대책은 부실하다는 설명이다. 한교협은 “중국도 이런 식으로 대처하는 상황인데, 우리도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유학생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연 sykim@donga.com·강동웅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중국인 유학생#대학#개강 연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