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베트남서 귀국 40대 가슴통증으로 사망…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더보기

베트남서 귀국 40대 가슴통증으로 사망…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뉴스1입력 2020-02-17 12:12수정 2020-02-17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5일 오후 서울 금천구 코젠바이오텍에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진단시약을 제조하고 있다. 2020.2.5/뉴스1 © News1

베트남 여행에서 돌아온 한국인 40대 남성이 가슴통증을 호소해 부산의료원 응급실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다 숨졌다.

A씨가 이송된 부산의료원은 17일 오전 9시45분부터 응급실을 임시폐쇄했다.

A씨가 해외여행 경력이 있는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차원에서 검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응급실을 출입한 의료진, 경찰관 등 10여명도 현재 부산의료원 응급실 안에 격리됐다.

주요기사

이날 베트남에서 귀국한 A씨는 호흡곤란과 가슴통증을 호소했으나 발열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A씨의 검체를 채취해 정밀 검사 중이다.

A씨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6시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A씨가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것 이외에는 특별히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할 수 있는 정황은 없다”며 “선제적 차원에서 조치한 것이고 늦은 오후에 검사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