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연명의 인생[이준석의 한시 한 수]〈44〉
더보기

도연명의 인생[이준석의 한시 한 수]〈44〉

이준식 성균관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입력 2020-02-07 03:00수정 2020-0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생은 뿌리도 꼭지도 없이 흩날리는 길 위의 먼지 같은 것./흩어져 바람 따라 나뒹굴다 보면 더 이상 본래의 모습은 아니라네./태어나는 순간 모두가 형제인 것을, 굳이 피붙이하고만 친해야 할까./즐거울 땐 한껏 즐기고 한 말 술로 이웃과 어울려 보세./왕성한 시절은 다시 오지 않고 하루에 새벽이 두 번 오진 않지./모름지기 때맞춰 자신을 독려할 것, 세월은 우리를 기다리지 않으니.(人生無根쵷, 飄如陌上塵. 分散逐風轉, 此已非常身. 落地爲兄弟, 何必骨肉親. 得歡當作樂, 斗酒聚比隣. 盛年不重來, 一日難再晨. 及時當勉勵, 歲月不待人.) ―‘잡시(雜詩)’(도잠·陶潛·365∼427)
 
뿌리 없는 초목, 꼭지 없는 열매처럼 나약한 존재, 먼지처럼 흩날리며 한시도 온전한 참모습을 유지하지 못하는 존재, 이런 인생에서 사귐의 친소(親疎)를 가린들 무슨 소용이 있으랴. 우연히 얻은 작은 즐거움일지언정 헛되이 넘겨버릴 수 없으니 술 한 말로 이웃을 불러들이는 것조차 더없이 소중하다. 한데 인생은 과연 자기 방향을 스스로 움켜잡을 수 없을 만큼 무기력하기만 할까. 이 잔인한 결론에 공감하는 순간 우리는 미망(迷妄)과 혼돈에서 헤어나기 어렵다. 그래서 ‘즐거울 땐 한껏 즐기라’는 권유와 ‘때맞춰 자신을 독려하라’는 경구(警句) 사이에서 잠시 혼란스럽고 의아해진다. 이 의문을 풀고 시를 맘 편하게 읽으려면 그저 삶 앞에 겸손해질 수밖에. 그리하여 도가적 허무 의식과 유가적 현실 지향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현재에 충실하자고 스스로를 독려할 수밖에.

잡시란 즉흥적인 느낌을 토로한 무제시. 이 시는 연작시 12수 가운데 제1수인데 시제에 걸맞게 4구씩 따로 분리해 읽어도 각기 제 주제를 갖는다. 연작시 전체는 삶의 변화막측과 생명의 짧음에 대한 술회가 기조를 이룬다.
 
이준식 성균관대 중어중문학과 교수


#도연명#인생#잡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