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 빠져 나간 500만명 중 6000명 한국 유입…모두 어디로?
더보기

우한 빠져 나간 500만명 중 6000명 한국 유입…모두 어디로?

뉴스1입력 2020-01-27 13:33수정 2020-01-27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우한 폐렴의 근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도시 봉쇄 직전 500만 명이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중 6400여 명이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바이두와 중국의 경제매체인 재일재경망이 분석했다.

바이두는 27일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지난 10~22일 우한 지역 바이두 지도 앱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우한을 탈출한 대다수는 중국의 다른 대도시로 이동했지만 항공편 이용자 중 상당수는 한국 등 해외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분석 결과, 우한에서 출발한 사용자 중 60~70%는 우한시 인근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로 이동했다. 나머지는 허난, 후난 등 다른 성으로 이동했다.

주요기사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반관자’(港班管家)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12월 30일∼1월 22일까지 우한에서 출발한 탑승객중 해외의 경우 태국이 2만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1만680명, 일본 9080명, 한국 6430명 순인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저우셴왕 우한 시장은 지난 26일 CCTV와 회견에서 “춘제와 전염병 사태 때문에 약 500만명이 우한을 떠났다“고 밝혔다. 우한은 인구 1100만의 대도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