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종로 출마… 선대위원장도 맡기로
더보기

이낙연, 종로 출마… 선대위원장도 맡기로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23 03:00수정 2020-01-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공식제안에 수락 뜻 밝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동시에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아 전국 선거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 전 총리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 연수에서 이해찬 대표로부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받았다. 이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23일 용산역에서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설마 대표의 제안을 거절하겠느냐”고 했다.

이 전 총리가 상임선대위원장을 수락하면서 민주당은 이 대표와 이 전 총리의 ‘투톱’ 체제로 선거를 치르게 됐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에서 가장 중요한 직책이 상임선대위원장”이라며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것은 그야말로 중요한 결정을 (대표와) 함께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설 이후에 2명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권역·직능 대표자 등 다수의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구성된 선대위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이낙연#종로 출마#21대 총선#선대위원장#이해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